파란색 테마로 변경 녹색 테마로 변경 회색색 테마로 변경

다제내성녹농균(MRPA) 감염증

다제내성녹농균(MRPA) 감염증 감염병을 안내 해드립니다.

  • 지침 신고서식 통계

개요

다제내성녹농균(MRPA; Multidrug-resistant Pseudomonas aeruginosa)은 카바페넴계, 아미노글리코사이드계, 플로로퀴놀론계 항생제에 모두 내성을 나타내는 녹농균으로 인한 감염증.


원인

녹농균은 널리 자연환경에 분포하고 있으며, 건강인의 약 5%에서 장관 내에 존재하고, 입원환자의 경우 30% 정도 존재.

대부분 피오시아닌 색소를 내어 녹색고름으로 보여져 녹농균이라 불림.

항암제 치료를 받는 환자, 수술을 받은 환자, 혈액투석을 받는 환자, 장기 이식환자, 노인, 면역저하 환자, 만성 기저질환자 등에서 침습적인 시술이나 수술 등을 통해 감염을 유발할 수 있음.


증상

피부감염, 욕창, 폐렴, 균혈증, 패혈증, 수막염 등을 유발하고 주요 의료관련감염 원인균으로 흔히 요로감염과 인공호흡기관련 폐렴에 이르기까지 감염부위에 따라 증상은 다양함.


치료

감염증 치료시 항생제 감수성 시험에 근거하여 감수성 있는 항생제로 치료함.


예방

전파경로: , 간접 접촉 및 오염된 의료기구, 환경 등을 통해 전파됨.

감염된 환자, 감염원과 접촉한 사람의 손 또는 오염된 의료기구 등을 통해서 전파 가능하므로 철저한 손위생과 의료기구의 소독/멸균을 철저히 시행하고 침습적인 시술시 무균술을 지키며 환경표면의 청소와 소독이 필요함.


진단 신고 기준

▣ 신고범위 : 환자, 병원체보유자

▣ 신고를 위한 진단기준

  환자 : 혈액에서 다제내성녹농균이 분리된 사람

  병원체보유자 : 혈액 이외 임상 검체에서 다제내성녹농균이 분리된 사람

▣ 임상증상

  요로감염과 인공호흡기관련 폐렴 등 주요 의료관련 감염의 원인균이며 감염부위에 따라 피부감염, 욕창, 폐렴, 균혈증, 패혈증, 수막염 등 다양한 감염증을 유발함

▣ 진단을 위한 검사기준

  임상검체에서 다제내성녹농균 분리 동정

   ­ 분리된 녹농균에서 카바페넴계, 아미노글리코사이드계, 플로로퀴놀론계 3개 계열 항생제에 모두 내성 확인*

카바페넴계

아미노글리코사이드계

플로로퀴놀론계

 

이미페넴 또는 메로페넴 또는 도리페넴

아미카신 또는 젠타마이신 또는 토브라마이신

시프로플록사신 또는 레보플록사신

 

* 녹농균의 항생제 내성기준

구분

원판확산법(mm)

최소억제농도(μg/mL)

감수성

중등도

내성

감수성

중등도

내성

Imipenem

≥19

16-18

≤15

≤2

4

≥8

Meropenem

≥19

16-18

≤15

≤2

4

≥8

Doripenem

≥19

16-18

≤15

≤2

4

≥8

Amikacin

≥17

15-16

≤14

≤16

32

≥64

Gentamicin

≥15

13-14

≤12

≤4

8

≥16

Tobramycin

≥15

13-14

≤12

≤4

8

≥16

Ciprofloxacin

≥21

16-20

≤15

≤1

2

≥4

Levofloxacin

≥17

14-16

≤13

≤2

4

≥8

내성기준은 CLSI (M100-S27, 2017) 지침에 근거

▣ 신고시기 : 7일 이내 신고

▣ 신고방법 : 표본감시기관은 의료관련감염병 신고서를 작성하여 관할 보건소로 팩스 또는 웹(http://is.cdc.go.kr)의 방법으로 신고

 * 표본감시 대상 의료기관 여부 확인 : 관할 보건소로 문의

▣ 질병관리본부 담당부서 : 의료감염관리과, 세균분석과(진단)


FAQ

Q1. 환자가 MRPA라 하는데, 치료가 반드시 필요한가요?

녹농균은 항생제에 대한 내성률이 높기 때문에 철저한 감염관리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건강한 사람은 미생물에 대항할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갖고 있기 때문에 발열 등과 같은 증상의 발현시 치료가 필요하나, 자신이 감염된지도 모르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불현성 감염의 경우는 치료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최종 업데이트 일시 : 2018-0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