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색 테마로 변경 녹색 테마로 변경 회색색 테마로 변경

크리미안콩고출혈열

크리미안콩고출혈열 감염병을 안내 해드립니다.

  • 지침 신고서식 역학조사서 통계

개요  

○ (정의) 크리미안콩고출혈열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급성 열성 출혈성 질환

 

발생현황 

○ (국내) 발생 보고 없음

    - 국내 매개 진드기 1종(뿔참진드기, Rhipicephalus sanguineus) 발견되었으나, 인체감염 사례 발생 보고 없었음

○ (국외) 주로 소비에트연방, 불가리아, 남아프리카지역에서 발생하였으나, ’00년부터 터키, 이란, 인도, 그리스, 발칸반도 국가로 발생지역 확대* 

진드기 서식 환경의 적합성, 농지 재개발 등으로 인한 진드기 노출 가능성이 높아져 인체감염 사례 보고가 많아진 것으로 판단됨

    - 1944년 소비에트연방의 크림반도에서 처음 발견  

    - 1969년, 아프리카 전역에 퍼져 있다고 추정되던 콩고바이러스와 동일한 바이러스임이 확인되어 ‘크리미안콩고출혈열’로 명명  

    - 풍토국가*에서 가축 감염 및 병원 내 유행발생, 주변국가에서 발생 보고  

* (풍토국가) 발칸반도, 아프리카, 중동, 일부 아시아 지역 등  

 

표. 국외 크리미안콩고출혈열 발생 현황  

발생지역

발생현황

유럽

  소비에트연방    

 ∙ 1944년 질병 발견 후 산발적 발생 지속    

 ∙ ’02년-’08년 동안 발생 증가하여 7년 동안 1,000명 이상 확진환자 발생 보고     (치명률 3.2%)    

 불가리아    

  (유럽 남동부)

 ∙ 매년 산발적 발생 보고    

  * 연도별 발생현황:  ’08년 14명→ ’09년 8명→ ’10년 6명→ ’11년 4명→     

  ’12년 4명→ ’13 8명    

 ∙ 불가리아 접경지역 또는 불가리아로부터 유입사례 다수 발생 보고    

  터키    

 (유럽 남동부)

  ∙ WHO 유럽지역 회원국 중 가장 많은 환자 발생국*    

   * ’02년∼’15년, 총 9,787명 발생(치명률 4.8%) 보고    

 유럽(서부)

 ∙ 발칸반도 서쪽의 유럽 국가에서의 자국 내 발생은 ’16년 스페인 사례 전에는   보고된 바가 없었으나, 프랑스, 포르투갈, 스페인에서 동물감염을 통한 바이러   스 활동에 대한 증거는 확인됨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 남아프리카, 짐바브웨, 나미비아    

 남아프리카 지역 중심으로 발생 지속    

중동

  이란, 이라크, 오만, 아랍에미레이트 등    

 이란, 오만 등 발생 지속    

아시아

  중앙아시아(중국)    

 1965년 중국 서부에서 유행 확인(후향적 조사)    

 남아시아(파키스탄)

  1960년대 처음 발견 후 산발적 발생과 유행 지속    

     - (병원 내 감염) 혈액, 조직, 체액, 에어로졸에 노출되어 감염 발생 보고  

  

표. 크리미안콩고출혈열 의료기관 내 감염 발생 보고 

발생국

병원 내 감염 발생 보고

독일

  ’09년 중환자 치료 시 혈액·조직 직접 접촉으로 의료인 감염 2명 발생 보고

러시아 

  ’11년, 중환자 에어로졸 발생 시술 시 부적절한 개인보호구 착용 등으로 인해 의료진 감염 8명 발생 보고   

 - 중환자 에어로졸 발생 시술 시 공기매개감염 예방수칙 추가 적용 필요 제안    

터키

 ’02년∼’14년, 노출 의료진 51명 중 25명(49%) 감염, 4명 사망(치명률 16%) 보고

 - 주사바늘에 찔려서 감염된 경우가 다수(32명, 62.7%)

 

역학적 특성

○ (병원체) 분야바이러스과(Bunyaviridae) 나이로바이러스(Nairovirus) 속 크리미안콩고출혈열 바이러스

○ (매개체) 주요 인체감염 매개 진드기*는 Hyalomma 속 참진드기로 알려져 있음 

    * 전세계적으로 매개진드기 9종에서 크리미안콩고출혈열 바이러스 유전자 검출

⋅매개진드기 6종은 주로 아프리카 대륙에 널리 분포

⋅매개진드기 1종(뿔참진드기, Rhipicephalus sanguineus)은 국내 서식 보고

○ (전파경로) 주로 감염된 진드기에 물리거나 감염된 동물의 혈액, 조직 접촉에 의해 전파

    -  진드기-동물-진드기 순환으로 소, 양, 염소, 조류 등 다양한 동물 감염*  

* 감염된 동물의 경우 증상이 없거나 경한 증상을 보임

    -  인체감염은 야외 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거나 도살 후 감염된 동물의 혈액, 조직 접촉을 통해 감염

    -  (사람 간 전파) 감염된 사람의 혈액, 체액과 직접접촉 또는 의료기구, 주사기 재사용 등 침습적 의료행위 통해 병원 내 전파 가능

○ (고위험군) 진드기 토착 지역 야외 활동, 의료기관종사자* 등      

    * 개인보호구 없이 환자의 혈액, 체액 접촉 또는 주사침 등 기구에 찔리는 경우 등    

 

임상적 특징

○ (잠복기) 1∼13일

    - 진드기 물린 후 1∼9일(보통, 1∼3일)  

    - 환자 혈액, 조직 접촉 후 1∼13일(보통, 5∼6일)

○ (주요증상) 발열, 피로감, 어지러움, 목통증 및 뻐근함, 두통, 눈부심(photophobia), 구토, 설사 등  

    - 심한 경우 출혈 동반

    - 증상발생 2주째 사망하는 경우가 많고, 생존하는 경우 9∼10일 경부터 회복세

○ (치명률) 10∼40% 

 

실험실 검사

○ 크리미안콩고출혈열 바이러스 유전자검출검사(Real­time RT­PCR 등)

    - (핵산추출) 상용화된 키트 등을 이용하여 검체로부터 핵산 RNA 추출 

    - (유전자검출) 실시간 역전사중합효소연쇄반응법*  

* Real-time Reverse Transcription Polymerase Chain Reaction (Real-time RT-PCR)

질병 발생 초기 또는 사망 시, 눈에 띄는 항체반응이 없기 때문에 유전자 검사에 의존

※ 필요 시, 감별진단검사(에볼라바이러스병, 마버그열, 라싸열, 말라리아 등)를 실시하며, 검체 채취 시 말라리아 신속진단키트 검사 실시 

 

치료

대증치료(상용화된 특이 치료제 없음)

 

예방

○ 상용화된 예방백신 없음

○  (여행 시) 일반적인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 진드기 서식 가능한 환경 노출 시 긴 옷 착용 등 진드기 물림 주의

   - 개인위생(손씻기 등) 철처 

   - 오염된 손으로 눈, 코, 입 등 점막 부위 접촉 삼가

○  (여행 후) 유행지역 여행 후, 발열 및 기타 관련 증상 발현 시 1339 또는 보건소로 먼저 문의, 신고

○  확진환자 발생 시 환자의 혈액, 체액 및 검체 취급 시 주의

    - 보건⋅의료종사자는 모든 환자에 대해 표준주의 준수

    - 보건⋅의료종사자는 의심 또는 확진 환자 관리 시 접촉주의* 준수

     특히, 상황(치료⋅간호⋅이송⋅사체처리 등)에 따른 적절한 개인보호구 선택, 사용


최종 업데이트 일시 : 2020-01-16
해당 부서 : 신종감염병대응과
환자감시문의 : 043-719-7955
역학조사문의 : 043-719-9133
환자관리문의 : 043-719-9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