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색 테마로 변경 녹색 테마로 변경 회색색 테마로 변경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감염병을 안내 해드립니다.

  • 신고서식 역학조사서 통계

병원체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Severe Acute Respiratory Syndrom, SARS) 2002년 겨울 중국에서 발생이 시작된 이래 수 개월 만에 홍콩, 싱가포르, 캐나다 등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었던 신종전염병으로, 사스의 원인 병원체는 사스 코로나바이러스(SARS-associated coronavirus)이다. 기존의 코로나 바이러스는 세 개의 항원군(,,)으로 분류 되어 왔는데, SARS-coV는 유전적으로 다른 새로운 군에 속하는 coronavirus로 밝혀졌다. SARS-coV는 동물 숙주 coronavirus 변종에 의해 동물로부터 사람으로 종간의 벽을 넘어 감염이 일어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파방식

기본적인 전파 경로는 환자의 호흡기 비말이나 오염된 매개물을 통해 점막의 직접 또는 간접 접촉에 의한 것이다. 따라서 사스 환자의 많은 부분은 환자의 가족 및 접촉자, 진료에 참여한 의료인에서 발생하였다. 일장적인 접촉으로 전파된 예는 드물지만 직장, 비행기, 또는 택시에서의 접촉으로 인한 발생도 보고되었다. 항문-구강 경로에 대해서는 확실하지 않지만, 대변으로 다량의 바이러스가 배출되는 점, 설사가 흔한 증상이라는 점 등은 이 경로가 병의 전파에 역할을 했을 가능성을 제시한다.

사스 역학적 특징

- 병원감염이 사스 유행의 특징이다.

- 환자의 대부분은 성인이며, 소아에서도 드물게 발병했다.

- 평균 잠복기는 4~6일이다.(210, 더 길게 보고된 경우도 있음)

- 발병 전에 전파된 사례는 보고된 적이 없다.

 

증상 및 증후

발병 첫째주

처음에는 인플루엔자 의사 증상이 발생한다.

주요 증상은 발열, 권태감, 근육통, 두통, 오한 등이며, 특이적인 증상이나 증후는 없다.

발열이 가장 흔한 증상이지만, 초기에 발열이 없을 수도 있다.

발병 둘째주

기침(초기에는 객담없는 마른 기침), 호흡곤란, 설사가 발병 첫 주에도 나타날 수도 있지만, 발병 2주째에 흔하게 나타난다. 콧물이나 인후통 등의 상기도 증상은 흔하지 않다.

중증 환자는 급속히 호흡부전이 진행되어 약 20%에서는 집중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산소부족을 겪게 된다.

많은 환자에서 혈액 또는 점액이 없는 대량 수양성 설사 증상을 호소했다.

전염은 주로 두번째 주에 발생한다.

노인, 소아, 임신부의 사스

노인 : 발열이 없거나 혹은 세균성 패혈증/폐렴이 동반되는 등 비전형적인 증상이 문제가 되었다. 만성질환이 있고 보건의료기관을 자주 이용함에 따라 병원감염으로 전염될 가능성이 컸다.

소아 : 사스가 비교적 적게 발생하였고, 증상도 경미하였다.

임산부 : 사스에 감염되면 임신초기에는 유산이 될 수 있으며, 임신후기에는 모성사망을 증가시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임상경과

캐나다, 중국, 홍콩, 싱가포르, 베트남, 미국의 자료 분석에 의하면 사스의 치명률은 연령군에 따라서 0%에서 50%이상으로 추정되며, 전반적인 사스 치명률은 약 11%로 추정된다. 치명율이 높은 경우는 남자,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이다.

방사선 소견

대부분 환자들은 발병초기 3-4일에 호흡기 증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흉부방사선 또는 CT소견상 변화가 관찰되었으며, 전형적인 소견으로는 일측성 말초부위에 반점형 경화(patchy consolidation)소견을 보이다가 다발성 병변 또는 젖빛유리모양(ground-glass appearence) 소견을 보인다. 일부 부위는 편위(shifting) 소견을 보이기도 한다. 발병 후기에는 가끔 자연적 기흉, 기중격동(pneumomediastinum), 흉막하 섬유증(sub-pleural fibrosis) 그리고/혹은 낭성변화(cyctic change)를 보인다.

혈액학적, 생화학적 소견

사스에 특이적인 혈액학적 또는 생화학적 지표는 없다. 혈액학적 소견으로는 림프구감소증(lymphopenia)이 가장 흔한 소견이며, 발병기간동안 진행된다. 때로 혈소판감소증(thrombocytopenia) aPTT 지연 소견이 관찰된다. 생화학 검사에서는 흔히 LDH가 증가하며, 일부 보고에서는 LDH 증가가 불량한 예후와 관련있다고 제시한바 있다. ALT, AST, CPK의 상승이 보고되었으며, 또한 저나트륨혈증, 저칼륨혈증, 저마그네슘혈증, 저칼슘혈증과 같은 비정상적인 혈청전해질이 증상 발현 동안 혹은 입원기간동안 보고된다.

 

진단 및 치료

사스 발생이 없는 단계 사례정의

추정환자(Probable case)

임상적 기준에서 다음 4가지 기준을 모두 충족하면서

- 발열(38°C)이 있으면서 (AND)

- 하부 호흡기증상(기침, 호흡곤란, 숨참) 1개 이상 있으면서 (AND)

- 방사선소견상 폐렴 또는 호흡곤란증후군(RDS)에 부합되는 폐침윤소견이 있거나(OR), 부검 소견상 특별한 원인없이 폐렴 또는 호흡곤란증후군(RDS)의 병리소견을 보이면서 (AND)

- 해당 질환을 명확하게 설명할 수 있는 다른 진단이 없는 경우

실험실적 기준이 양성인 경우

사스발생단계(사스 주의/경보/비상단계)의 사례정의

추정환자(Probable case)다음 3가지 기준을 모두 충족할 경우

임상적 기준에서 원인불명의 중증 호흡기질환을 보이며

- 38도 이상 발열이 있으면서(AND)

- 호흡기 증상(기침, 호흡곤란, 저산소증)이 하나 이상 있으면서(AND)

- 다음중 1개 이상의 소견이 있는 경우
1.
방사선학적으로 폐렴 소견이 있거나
2.
호흡부전증(Respiratory distress syndrome)이 있거나
3.
특별한 원인없이 폐렴이나 호흡부전증에 부합하는 부검소견을 보이는 경우

역학적 기준을 충족하며

- 발병전 10일이내에 사스감염위험지역의 여행력(환승 포함)이 있거나 (OR)

- 발병전 10일이내에 사스 환자 또는 의심환자와 밀접한 접촉을 한 경우

실험실적 기준이 양성 또는 미확인(검사를 하지 않았거나 진행중인 경우)

의심환자(Suspect cases)

다음 2가지 기준을 충족할 경우

임상적 기준에서 원인불명의 중등증 호흡기질환을 보이며

- 38도 이상 발열이 있으면서(AND)

- 호흡기질환 임상소견(기침, 호흡곤란, 저산소증)이 하나 이상 있는 경우

역학적 기준을 충족하며

- 발병전 10일이내에 사스감염위험지역의 여행력(환승 포함)이 있거나 (OR)

- 발병전 10일이내에 사스 환자 또는 의심환자와 밀접한 접촉을 한 경우

실험실적 기준이 양성 또는 미확인(검사를 하지 않았거나 진행중인 경우)

- 실험실적 사례정의(Laboratory case definition of SARS) : 양성

- 임상적으로 사스가 의심되면서 다음의 실험실적 진단기준에서 1개 이상 양성 소견을 보이는 경우

PCR 양성 : 정확한 방법에 의해 PCR이 양성인 경우

- 적어도 두종류의 다른 임상검체에서 양성이거나(예를들어 비인두도말과 대변)

- 동일한 임상검체에 대해 질병의 이환기간 동안 2회 이상 양성이거나

- 원래의 임상검체에서 추출한 새로운 RNA추출물을 이용하여 PCR을 반복검사하거나 두가지 다른 분석법을 사용한 경우

혈청검사 양성(Seroconversion by ELISA or IFA)

- 급성기 혈청검사에서 음성이었으나 회복기 혈청검사에서 양성으로 양전되었거나

- 급성기와 회복기 혈청검사에서 항체가가 4배 이상 증가한 경우

바이러스 분리(Virus isolation)

- 임상검체의 세포배양검사에서 사스코로나바이러스가 분리되었으며, AND PCR 확인검사에서 양성인 경우 질병관리본부는 사스 진단을 위해 PCR, 항체검사(IFA), 바이러스 분리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진단을 위해 검체의뢰를 할 경우 질병관리본부 인플루엔자바이러스팀으로 문의하여야 한다.(02-380-2101)

 

환자관리

사스의심 또는 추정환자는 보건당국에 의해 격리지정병원에 입원치료를 받게 되며, 전염을 차단하기 위해 엄격한 격리와 관리가 필요하다.

 

예방

아직까지는 백신이나 예방약이 개발되어 있지 않다.

예방을 위해서는 아래의 수칙을 준수 한다

감염위험지역으로의 여행을 자제한다.

- 2008년 현재 전 세계적으로 사스감염위험지역이나 여행자제지역은 없다.

- 손씻기를 철저히 하여 직접접촉으로 인한 감염을 예방한다.

 

진단 신고 기준

▣ 신고범위 : 환자, 의사환자

▣ 신고를 위한 진단기준

  환자 :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에 부합되는 임상증상을 나타내면서 진단을 위한 검사기준에 따라 감염병병원체 감염이 확인된 사람

  의사환자 : 38℃이상의 발열이 있고 기침 또는 호흡곤란 등 호흡기 증상을 보이면서, 증상 발생 10일 이내에 다음 중 해당되는 사항이 있는 경우

   · 사스가 최근 유행한 지역을 여행한 적이 있음

   · 사스가 최근 유행한 지역에서 거주하고 있음

   · 사스 의심 또는 추정환자와 밀접한 접촉력*이 있음

     * 밀접한 접촉력

      · 환자와 같이 거주한 사함

      · 환자를 돌본 간병인, 보건의료인

      · 환자의 체액, 호흡기분비물에 직접적으로 접촉한 사람

      · 직장 및 학교 등에서 긴밀한 접촉을 한 사람

   사스 최근 유행지역 공항에서 환승한 경우도 상기 여행력에 해당함

▣ 임상증상

  질병 초기에는 발열, 오한, 근육통, 두통 등 전신적 증상

  증상 발현 2~7일째 마른 기침 및 호흡곤란 등의 호흡기 증상 발생

  영상적으로 진단되는 폐렴은 보통 증상발현 7~10일째 나타남

▣ 진단을 위한 검사기준

  검체(비인두·인두도찰물, 비인두흡인물, 객담, 혈액, 대변)에서 바이러스 특이 유전자 검출

▣ 신고시기 : 지체없이 신고

▣ 신고방법 : 감염병 발생 신고서를 작성하여 관할 보건소로 팩스 또는 웹(http://is.cdc.go.kr)의 방법으로 신고

 * 사망(검안) 신고는 감염병환자등 사망(검안) 신고서, 병원체검사결과 신고는 병원체 검사결과 신고서를 작성하여 추가 신고

▣ 질병관리본부 담당부서 : 위기대응총괄과, 바이러스분석과(진단)

 

FAQ

Q1. "사스"란 무엇입니까?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evere Acute Respiratory Syndrom, SARS, 사스) 2002 11월부터 중국 광동지역을 중심으로 발생하여 홍콩, 싱가포르, 캐나다 토론토 등 전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신종 전염병으로 38도 이상의 발열과 기침, 호흡곤란, 비정형 폐렴 등의 호흡기 증상을 보이며 현재까지는 변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원인병원체로 알려져 있습니다.

Q2. 어떤 경우에 "사스"를 의심할 수 있습니까?

증상이 발생하기 10일 이내에 감염위험지역(*)을 방문한 여행력이 있으면서 발열(38도 이상)과 기침이나 호흡곤란 등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경우에 의심할 수 있습니다. 흉부방사선소견상 폐렴 소견이 있거나 호흡곤란증후군(Respiratory Distress Syndrome) 소견을 보이는 경우는 더욱 의심할 수 있습니다.

여행력이 없더라도 사스 환자와 아주 밀접한 접촉력이 있는 경우도 의심할 수 있습니다. 현재는 사스감염위험지역이 없습니다

Q3. "사스"는 어떻게 전염이 될 수 있습니까?

사스 환자와의 직접적인 접촉에 의한 전파됩니다.

사스 환자의 분비물에 오염된 물건을 통해서 전파가 될 수 있습니다.

환자가 기침, 재채기를 하거나 대화 중에 튀는 비말(작은 침방울)에 병원체가 포함되어 있어 눈, , 입 등을 통해 감염됩니다.

비말(작은 침방울)은 보통 1~2 미터 정도의 짧은 거리까지 퍼지는 것이 보통입니다.

비행기 여행에 의한 2차 감염 사례도 보고된 바 있습니다.

Q4. "사스"가 의심되는 경우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먼저 해당 지역 보건소나 1339 상담전화(전국에서 국번없이 1339)로 문의하셔서 자세한 상담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상담하실때에는 반드시 사스 감염위험지역으로의 여행력(여행지역, 여행기간)이나 의심환자와의 접촉력을 자세하게 알려주십시오.

만약 사스가 의심되는 경우는 해당 지역 보건소가 적절한 조치를 취해드릴 것입니다.

사스와 관련하여 외래 진료를 받고 싶으신 경우는 사전에 보건소 사스 담당자와 전화로 진료예약을 하시길 바랍니다.

보건소를 방문하실때에는 가능하면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하시지 마시길 바랍니다.

기침 등 호흡기증상이 있으면 마스크를 착용하고 가십시오. 마스크가 없으면 기침 등을 할때에는 휴지로 가리고 하십시오.

Q5. 중국 등 사스 감염위험지역으로 여행을 다녀온 사람은 어떤 주의를 하여야 합니까?

여행을 다녀온 후 10일동안 발열이 있는지를 주의 깊게 확인해야 합니다. 만약 사스감염위험지역에 다녀온 후 10일 이내에 38℃ 이상의 발열이 있거나 기침, 호흡곤란 등의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는 즉시 보건소나 1339 상담전화로 연락하셔서 적절한 조치를 받으셔야 합니다.

입국후 3주간은 헌혈을 하시면 안됩니다.

Q6. "사스"를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하나요?

현재까지는 백신이나 예방약은 없습니다.

사스 감염위험지역으로의 불필요한 여행을 자제하십시오.

손씻기를 철저히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Q7. "사스" 발생현황이나 감염위험국가를 어떻게 알 수 있습니까?

국립보건원은 세계보건기구의 발표자료를 근거로 환자발생현황과 감염위험지역을 전염병정보망 홈페이지를 통하여 매일 업데이트 하고 있습니다.

홈페이지 주소 : http://dis.mohw.go.kr/sars_index.as

사스감염위험지역은 세계보건기구 및 다른 나라들의 정보를 수집하고, 사스전문가위원회의 협의를 통하여 결정하여 사스 홈페이지를 통하여 알려드리고 있습니다.

현재 전세계적으로 사스발생이 없으며, 사스감염위험지역이나 여행제한지역은 없습니다.

Q8. "사스"의 증상은 무엇입니까?

1) 발병 첫째주

처음에는 인플루엔자 의사 증상이 발생합니다.

주요 증상은 발열, 권태감, 근육통, 두통, 오한 등이며, 특이적인 증상이나 증후는 없습니다.

발열이 가장 흔한 증상이지만, 초기에 발열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

2) 발병 둘째주

기침(초기에는 객담없는 마른 기침), 호흡곤란, 설사가 발병 첫 주에도 나타날 수도 있지만, 발병 2주째에 흔하게 나타납니다.

중증 환자는 급속히 호흡부전이 진행되어 약 20%에서는 집중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산소부족을 겪게 됩니다. 많은 환자에서 혈액 또는 점액을 없 대량 수양성 설사 증상을 보고하고 있습니다.

전염은 주로 두번째 주에 발생합니다.

Q9. "사스"는 어떻게 진단 할 수 있습니까?

현재까지 개발된 진단법은 3종류가 있으며, 각각 장점과 제한점이 있으며, 검사결과 해석에 유의해야 합니다.

<사스 진단방법 및 결과해석기준>

1) PCR 양성 : 정확한 방법에 의해 PCR이 양성인 경우

적어도 두종류의 다른 임상검체에서 양성이거나(예를들어 비인두도말과 대변) - 동일한 임상검체에 대해 질병의 이환기간 동안 2회 이상 양성이거나

원래의 임상검체에서 추출한 새로운 RNA추출물을 이용하여 PCR을 반복검사하거나 두가지 다른 분석법을 사용한 경우

2) 혈청검사 양성(Seroconversion by ELISA or IFA)

급성기 혈청검사에서 음성이었으나 회복기 혈청검사에서 양성으로 양전되었거나

급성기와 회복기 혈청검사에서 항체가가 4배 이상 증가한 경우 3) 바이러스 분리(Virus isolation)

임상검체의 세포배양검사에서 사스코로나바이러스가 분리되었으며, AND PCR 확인검사에서 양성인 경우

* 발병후 29일이후 회복기 혈청검사에서 사스코로나바이러스 항체가 음성인 경우만 실험실적 음성이라고 판정할 수 있습니다.

Q10. "사스"는 어떻게 치료할 수 있습니까?

근본적인 치료방법은 없으며, 보존적인 지지요법으로 치료합니다.

산소 공급, 필요시 기관삽관 및 기계호흡

흔한 폐렴의 원인균에 대한 광범위 항균제를 투여하여, 2차감염을 막기 위한 예방적 항균제를 투여합니다.

중증인 경우 스테로이드와 리바비린(항바이러스제제) 병용요법을 시행할 수 있으나 효과가 증명되지는 않았습니다.

Q11. 우리나라에서 여행제한을 권고한 지역은?

현재 전세계적으로 사스발생이 없으며, 사스감염위험지역이나 여행제한지역은 없습니다. 


최종 업데이트 일시 : 2019-01-18
해당 부서 : 신종감염병대응과
환자감시문의 : 043-719-9124
역학조사문의 : 043-719-9073
환자관리문의 : 043-719-90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