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용자별 맞춤메뉴

자주찾는 메뉴

추가하기
닫기

연구·사업

contents area

detail content area

항생제내성균공동대응사업

세균의 역습, 전 세계 사람과 동물들의 건강에 심각한 위협을 주는 항생제내성균.역사적으로 악명 높던 세균성 질환들 항생제로 치료하고 있습니다.
결핵:19세기 유럽, 사망원인 1위(약 25%), 폐렴, 장티푸스,클라미디아,한센,페스트:14세기 유럽 인구의 1/3사망, 사망자수는 최저 7500만 명부터 최고 2억명 까지 추정. 라임병, 콜레라:1817년 이후 200년간 7차례 대유행으로 천만명 이상 사망.
항생제:세균을 죽이거나 성장을 방해하여 감염을 치료하는 약. 1.세상에는 수많은 세균이 있고 일부는 항생제 내성을 갖고있습니다. 2.항생제는 질병을 일으키는 세균 뿐만 아니라 우리몸을 보호하는데 도움을 주는 세균도 죽입니다. 3.항생제에도 잘 죽지 않는 항생제 내성균이 출현하기 쉬워집니다. 4.항생제 내성균에 감염되면 치료제가 무용지물이 됩니다.
항생제 탄생의 순간! 1928년 영국, 알렉산더 플래밍의 실험실. 우연히 날아드 푸른 곰팡이 주변에서 자라던 세균이 사라졌다. 그래바로이거야!! 미생물의 항생물질로 세균감염을 치료하자!. 1941년 최초의 항생제 페니실린, 인체 투약. 2차 세계대전 중 기적의 약으로 불리며 수많은 생명을 살렸지만, 만병통치약으로 여기고 무분별하게 사용하면서 기적은 사라져갔다. 1950년경 황색포토알균의 40%내성 획득. 1960년경 황색포도알균의 80%내성 획득. 다행히 새로운 항생제들이 개발되어 페니실린을 대체했다. 그러나 최근, 전 세계 광범위한 항생제 사용으로 세균은 빠르게 내성을 얻고 있으며, 새로운 항생제 개발은 이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항생제 내성균의 발생 및 전파 경로. 환경의 분변이나 비료로 농축수산물에서 내성균이 발생하면 식품이나 직접 접촉(식품의 부적절한 조리 및 취급)으로 사람에게 전파되어 내성균이 발생하게되고,지역사회로 바로 전파되거나,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의료 기관 내 전파가 이루어지고 지역사회 내에 전파가 되게 된다. 사람의 분변이나 의약품 폐기 등으로 환경에 다시 전파가 되면 농축수산물에게 다시 전파되고, 이 과정 중 항생제를 오남용하게 된다. 정부 관련 부처가 공동으로 협력하여 One Health항생제 내성균 다부처 공동대응 사업 추진[2016년 8월 11일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
One Health 항생제 적정사용+내성균감염,확산 차단→국민을 안전하게 보호. 사람의 건강은 동물 및 환경과 하나로 연결되어있습니다. 개인은 물론 우리 사회 전체와 동물과 환경까지 함께 항생제를 오남용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질병관리본부 국립 보건연구원은 항생제 사용량 감소 및 항생제 내성 확산 방어에 노력하여 국민의 건강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