쯔쯔가무시증(Scrub typhus)

개요

쯔쯔가무시균(Orientia tsutsugamushi)에 의해 감염된 털진드기의 유충에 물렸을 때, 혈액과 림프액을 통해 전신적 혈관염이 발생하는 것을 특징으로 하는 급성 발열성 질환

  • 매개진드기(털진드기)에 물린 자리에 가피(eschar)를 나타내는 것이 특징

초원열 (scrub typhus), 잡목열 또는 양충병 이라고도 불림

원인

리케치아의 일종인 Orientia tsutsugamushi

  • 세포내 절대 기생 세균으로서 Giemsa염색을 하면 그람 음성 간구균(coccobacillus) 모양으로 보통 직경은 0.5~0.7 μm, 길이는 1.2~2.5 μm
  • 원형질은 세포외막과 세포내막으로 싸여 있으며 지당체, 펩티도글리칸, 점액층이 없고 매우 두꺼운 세포벽의 외층을 가지고 있음
  • 항원성이 서로 다른 혈청형이 존재하며, 쥐를 이용한 병독성 시험에서 혈청형에 따라 병원성에 차이가 있음
  • Gilliam, Karp, Kato가 있으며, 지역별로 특이적인 혈청형이 존재하는데 국내 주요 혈청형은 Boryong임

증상

초기 증상으로 발열, 오한, 두통 등이 있다가 근육통, 기침, 구토, 근육통, 복통 및 인후염이 동반되며 발진과 가피(eschar)가 나타남

  • 가피(eschar) : 직경 5~20mm크기이며 털진드기 유충에 물린 부위에 형성
    :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 결과에서 주요 발생부위는 피부가 겹치고 습한 부위, 복부(허리), 겨드랑이, 가슴 등 주로 몸통부위에 발생이 많았음
  • 발진 : 몸통에서 나타나 사지로 퍼지는 반점상 구진
  • 국소성 혹은 전신성 림프절 종대와 비장 비대

털진드기 유충에 물린 후 형성된 가피

털진드기 유충에 물린 후 형성된 가피


진단

진단을 위한 검사기준

  • 확인진단
    - 검체(혈액, 조직, 가피)에서 쯔쯔가무시균(Orientia tsutsugamushi) 분리 동정
    - 검체(혈액, 조직, 가피)에서 특이 유전자 검출
    - 미세간접면역형광항체법으로 항체가가 IgG 1:256 이상 또는 IgM 1:16 이상
    - 회복기 혈청의 항체가가 급성기에 비하여 4배 이상 증가
  • 추정진단
    - 확인 진단 외의 기준으로 특이 항체 검출

치료

의사의 처방에 따라 항생제(독시사이클린, 클로람페니콜, 아지스로마이신 등) 투여

예방

예방 접종

  • 백신 : 해당없음

예방 수칙

  • 털진드기 노출 회피 및 증상발생 시 즉시 치료
  • 평상시/농작업 전
    - 적정 농작업복(긴 소매·긴바지, 모자, 목수건, 토시, 장갑, 양말, 장화) 구비 및 작업 시 항상 착용
    - 풀숲 제거 : 농경지, 거주지 및 주변 등
    - 진드기 기피제 보조 사용
  • 농작업 중 : 풀숲과 접촉 기회 회피
    - 풀숲에 옷 벗어 놓지 않기, 휴식 시 돗자리 사용
    - 보조도구 이용 : 농작업용 앞치마 또는 방석
    - 풀숲에서의 용변 금지
  • 농작업 후
    - 농작업복 일체 세탁하기 : 귀가 즉시 평상복과 분리 세탁
    - 목욕 : 귀가 즉시, 입욕을 추천하나 샤워도 가능
    - 적기치료 : 농작업 등 야외작업 수행 후 감기증상이나 가피(검은딱지) 발견 즉시 반드시 의료기관 방문 치료

신고

신고범위 : 환자, 의사환자

신고시기 : 지체없이 신고

신고를 위한 진단기준

  • 환자 : 쯔쯔가무시증에 부합되는 임상증상을 나타내면서 확인 진단을 위한 검사 기준에 따라 감염병병원체 감염이 확인된 사람
  • 의사환자
    - 의심환자 : 임상증상 및 역학적 연관성을 감안하여 쯔쯔가무시증이 의심되나 진단을 위한 검사기준에 부합하는 검사결과가 없는 사람
    - 추정환자 : 임상증상 및 역학적 연관성을 감안하여 쯔쯔가무시증이 의심되며, 추정 진단을 위한 검사기준에 따라 감염이 추정되는 사람

FAQ

Q1. 쯔쯔가무시증의 예방법은 무엇입니까?

  • 야외작업·활동 시 작업복(긴 소매·긴바지, 모자, 목수건, 토시, 장갑, 양말, 장화) 착용, 농경지 및 거주지 주변 풀숲 제거, 풀숲에 옷을 벗어 놓지 않고 휴식 시 돗자리 사용, 야외작업·활동 후 작업복 세탁하기, 귀가 즉시 목욕·사워를 하는 등 예방 수칙을 준수하여야 합니다.

Q2. 쯔쯔가무시증 증상과 치료법은 무엇입니까?

  • 쯔쯔가무시증은 보통 1~3주 정도의 잠복기를 거친 후 급성으로 발생하며, 두통, 발열, 오한, 구토, 발진, 근육통, 기침 등이 나타나고 털진드기 유충에 물린 부위에 가피가 형성됩니다. 감염초기에 적절한 항생제 치료 시 비교적 용이하게 회복되지만, 단순 감기몸살로 착각하여 치료시기를 놓치기 쉽기 때문에 주로 가을철에 위의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신속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Q3. 쯔쯔가무시증은 왜 가을에 많이 발생합니까?

  • 쯔쯔가무시증은 병원체(쯔즈가무시균)에 감염된 털진드기의 유충이 사람을 물어서 발생합니다. 연중 발생하지만, 여름철에 산란한 털진드기 알이 초가을부터 본격적으로 부화 할 때 동물이나 사람의 체액을 섭취하며 성장하기 때문에 털진드기 유충이 활동하는 시기인 가을(9~11월)에 매개체와의 접촉을 통해 쯔쯔가무시증에 걸릴 확률이 높습니다. 털진드기의 성충이나 다른 성장단계에서는 미소곤 충류(예: 톡토기)의 알을 먹고 삽니다.

기타

국외 발생현황

  • 쯔쯔가무시증은 시베리아 연해주, 히말라야, 파밀 고원, 북부 호주를 잇는 삼각형 지역 내에 광범위하게 존재

 쯔쯔가무시증 유행지역

쯔쯔가무시증 유행지역

국내 발생현황

  • 쯔쯔가무시증 국내 환자 발생은 1951년 주한 UN군에서 처음 환자 발생보고가 되었고, 1986년에 혈청학적으로 확인되었으며 1994년 법정감염병으로 지정되어 환자 발생 감시를 시작, 1998년 이후 수년간의 주기로 계단식 증가 추세를 보임
  • 2004년 이후 연간4~5천명 이상 발생하다가 2012년 이후 신고건수가 증가하여 ‘16년에는 11,105명, ’17년에는 10,605명 보고(2017년 자료는 변동 가능한 미확정 잠정통계임)
  • 주요 환자 발생 지역이 활순털진드기 분포 지역과 거의 일치(전남, 경남, 전북, 충남 지역에서 많이 발생)
  • 10~11월에 호발하고, 이는 털진드기 유충 번식기와 일치
  • 대부분 환자는 50세 이상에서 주로 발생